옵터스에서 생긴일 Day 2 Daily Blog

 다음날 출근을 햇는더 그 전날 저녁에 휴가때 놀러갈 숙소 때문에 잠을 설쳤다. 일단 출근은 했고 그래도 시간은 어찌저찌 6.5시간 정도 하고 도저히 못 참겠어서 옵터스도 갈 겸 일찍 퇴근을 하고 집으로 향했다. 

 도착 시간에 맞춰서 동반자에게 집 앞 쇼핑센터로 오라고 한 후에 쇼핑센터에서 그녀를 만나 어제 갔던 그 옵터스로 향했다.

밖은 더워 죽겠는데 거기는 직원이 패딩을 입고 일하고 있었다.

"지구 온난화의 리더들이 여기에 있네." 라고 생각하며 큐를 관리해 주는 직원의 안내를 받아 드디어 안착해서 즐겁게 인사를 건내고 플랜(요금제)을 업그레이드 할 준비를 마쳤다. 직원이 무슨 플랜을 원하냐고 해서 "음 너네 웹사이트에 월 $113정도 하는 아이폰 11 프로 플랜이 있었어. 그걸로 봐주라" 라고 했다. 디테일 자체가 기억이 나질 않고 대충 데이터 60gb 이상의 요금제 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여튼 그 직원이 찾아봐 주겠다고 하는 사이에 나도 확실히 하기 위해 옵터스 웹사이트를 내 아이폰X로 열어보았다.

'엥? 뭐지? 왜 생긴게 다르지?' 라는 생각이 들고 요금제 선택란의 인터페이스가 바뀜을 인지 하였다. 그리고 내가 원했던 그 플랜이 없는 것이 아닌가?? 그래서 물어 보았다. "The plan is gone. I was going to get the $113 plan.(요금제가 없어졌어. 113불짜리 할라헀는데)" 라 했더니 오늘부터 옵터스 요금제가 개편되어서 싹 바뀌었다고 하는 것이였다.

 나는 그때 당혹감을 금치 못하고 뇌하수체에서 뿜어져나오는 아드레날린과 분노를 조절하지못해 지릴거 같은 분뇨조절장애가 올 것만 같았다. 내가 주말도 반납하고, 월요일도 반납하고, 이 추운(반팔입고 가서 에어컨 때문에 너무 추웠다.) 곳에서 이 시간낭비는 무엇인가 하는 생각이 들고 그 직원과 말을 이어 나갈수가 없었다. 아마도 잠을 자지 못해서 짜증이 폭발하기도 했고 여러모로 타이밍이 정말 부적재부적소 였던것이다. 

 그래도 그 직원의 잘못이 아니니 어쨋든 다른 옵션을 알아볼 필요가 있었으므로 대충 내가 원하던 플랜과 비슷한 요금제를 물어 봤더니 $135라고 한다. 지금 내가 쓰고 있는 바로 직전 문단의 그 감정이 다시 솟아 올랐고 내 짜증을 그대로 옮겨 주고 싶었지만 나는 진상 미개인들 처럼 목소리로 일을 해결하는 법을 모르는 사람이고 어차피 방법도 딱히 없을 것 같아서 그냥 생각해 보고 온다고 했다. 지금 그 가격에 하면 나 호구요 하고 인증하는 꼴이니 차마 하고 싶지 않았던게 가장 큰 이유였다. 

 동반자님이 말하길 "오늘은 왠지 마음의 준비가 되더라" 라며 위로는 아니고 자포자기하는 말을 하였지만 그 모습이 나는 조금 짠했다. 어제는 울고 오늘은 포기하고 마치 입대를 앞둔 어린 20대의 남자들이 입대일을 받았을 때의 모습이 아니던가?! 그리고 처벅처벅 걸어서 3분거리의 길이 4분처럼 느껴질 무렵 집에 당도를 하였고 페인트 칠이 한창인 아파트의 신나(thinner)향을 맡으며 집에 돌아 왔다. 

 집으로 돌아오던길. 아까 전전전 문단의 감정이 또 다시 도져서 도착하자마 이 참담한 기분을 나누어 주고 같이 스트레스 받아 줄 사람이 옵터스 웹사이트에 고객상담원이란걸 깨닫고 컴퓨터를 켜고 신나게 극딜같은 하소연을 채팅으로 두다다다 치고 있는데 자신의 연로한 아이폰8을 만지던 내 동반자는 엄청난 반전을 겪게 되는데.. 그것은 바로 우리가 아까 똑바로 보지 못햇던 새로 개편된 플랜의 가격표 105불......그렇다. 새로 개편된 플랜은 심지어 더 쌌던것이다. 나는 바로 내 옵터스 욕받이에게 미안하고 고맙다고 태세전환을 하고 내일 다시 가기로 동반자와 정했다. 물론 그 이후에도 우리를 서브(serve)해줬던 그 직원의 수명에 도움이 되라고 듣도 보도 못한 새로운 욕(New York)을 많이 해줬지만.. 어쨋든 다음날을 기약 했다.

옵터스에서 생긴일 Day 1 Daily Blog

호주에도 역시 통신사가 여러개가 있다.
Telstra, Optus, Vodafone, 기타 등등 (나머지는 다 여기 세 업체의 라인에 기생하는 써드파티 통신사 이므로) 이 있는데 나는 Optus 유저이다. 왜냐하면 텔스트라는 망은 좋은데 비싸고 보다폰은 싼데 망이 쓰레기라 캠핑도 다니고 나름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나에게는 옵터스가 그나마 쓸만하긴 개뿔 텔스트라 비싸서 못쓴다.

게다가 몇 해 전에 Lease(리스)플랜을 가입하는 바람에 1년마다 새 폰으로 $99만 내면 교체해 주기때문에 새 폰의 노예가 되어버려 어쩔수 없이 붙어 있게 되었다. 이제 신제품에 흥미를 찾지 못하는 나는 아까운데 그렇다고 또 계속 돈을 내고 있으면 돈은 다 내놓고 폰은 반납하는 이도 저도 아닌 상황이 되니까 이번에는 아이폰 11 pro로 교체할 겸 일요일에 옵터스를 가기로 했다. 

 사실 가장 큰 이유는 내 동반자의 욕구가 새 폰을 요구하고 있음이지만 나도 욕망이 스멀스멀 피어올라 덩달아 해버리기로 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마나님의 행복한 눈빛과 그걸 보는 나는 월 $113을(데이터 60기가, 전화 문자 무제한, 국제전화 없음, 둘이하면 $226/월) 내면서 새 폰을 장만하는 것이 과연 즐거운 일인가 라고 생각하며 좋을거 같다는 결론과 함께 3분만에 외출준비를 마치고(양치만 함) 집앞에 있는 쇼핑센터를 향해 출발 하였다.

 동반자의 발걸음이 가벼움은 물론이요 설렘이 얼굴에 가득 피어올라 광선을 발사 할 때쯤 옵터스에 도착 하였고 사람이 많아서 한시간 정도 기다리라고 하였다. 거기서 약간 시무룩해진 동반자는 어쩔수 없음을 인지하고 이렇게 된거 집에서 쉬자 그러고 잠시 집에가서 나는 컴퓨터게임을하고 와이프는 핸드폰을 두드리기를 약 한시간여, 옵터스에서 문자메시지가 날아왔고 우리는 서로의 기대를 증폭시켜주며 다시 옵터스로 향했다.

 자연스레 만개하는 미소를 탑재하고 스탭에게 다가가 
"우리 플랜이랑 아이폰 업그레이드 하러왔지비" 
라고 자랑하는데 스탭이 아니꼬왔는지 하는 말이 가관이였다.
.
.
.
.
"우리 서버 down됨. 쏴으리" 

하 둘다 망연자실. 너무 미안하다고 내일 와 달라해서 그래 알겠다 하고 거듭되는 사과에 당신의 잘못이 아니라 말하며 집으로 오는길에 동반자님은 울었다.(소문내지 말랬는데) 눈물이 그렁그렁 해져서는 이내 모자를 푹 눌러 쓰고 주인 떠나간 집에 똥강아지 마냥 낑낑 거린다. 귀엽다. 그치만 어쩌겠는가. 서버가 다운되는 것은 마치 김밥천국에 김이 없음 이라거나 삼겹살을 굽는데 소주가 없는거랑 별 다를게 없는 상황이라 어안이 막혀왔지만 그래도 전산이라는건 언제고 다운될 수 있기 때문에 그러려니 하고 돌아올 수 밖에 없었다.

내일 다시 가야지.

독백 감성팔이

하루종일 이 짓을 하면서 보내보자. 

뭔가 떠오르는게 잇을지도 모르니까.

지금은 넷플릭스로 "시카리오"를 시청중이다. 어젯 밤에 보다 잠들었는데 꽤나 잘 만든 영화인 것 같다. 영화 이야기를 하자면 나는 또 쿠엔틴 타란티노(최애)감독의 "장고: 분노의 추적자"를 빼 놓을 수가 없지. 그래서 갑자기 쓰기 시작하는 "장고:분노의 추적자"에 관한 이야기.

일단 그 영화의 최대 장점이라 함은 아니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모든 영화에는 군더더기 없는 컷이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정말 극이 어렵지 않고 괜한 컷도 하나가 없는 것 같다. 장고 같은 경우는 내가 한 150번은 봤는데(사실 집중한건 아니고 자면서 켜놓고 자장가로 씀) 아직도 볼 때마다 놀랍다. 영화는 그래야 한다는 걸 잘 표현하는 감독인거 같다.


블로그에 내가 가장 쓸 만한건 뭐가 있을까? 감성팔이

아무래도 글을 마구마구 써서 이것 저것 주절 대 보고 싶은데 사실은 쉽지가 않다. 어차피 개인적인 글을 써 봤자 아무도 보지도 않을게 뻔하고 뭔가 여러사람과 공감할 수 있는 글을 써질러보고 싶다. 

이때가지 인생을 살아오며 느낀 지헤 같은 걸 나누는게 좋은데 꼰대의 전형적 모습이라 패스 하겠다. 

아 나의 문장력이 줄고 있음이 느껴지는 오늘.

고찰 감성팔이

대체 왜 경제관념은 도무지 생기질 않는담?
오늘도 생각을 해보니 내가 애초에 고민을 해본 적 이 없더라. 수익은 한정적이니까
지출을 줄여보자 라는 생각을 해 본다.

Cruise(feat.Coogie) by Boycold Music


진짜 한국노래를 거의 안듣는데 완성도가 어마어마한듯한 노래인듯 하네요.
일단 비트와 멜로디 자체가 이미 탈 한국수준이고 랩자체가 아주 잘 녹았습니다. 다만 힙합이라 생각이 들진 않고 곡이 잘뽑힌듯.
4.6/5 드립니다.


가사: 

i just wanna be free
난 자유로워질래
왜 남의 시선에
신경을 쓰려 해
기분 좋은 날씨에
코에 맴도는 향기에
내가 가는 길이
모두 정답이 돼
yeah i'm skipper
이 여정에 키 방향을 잡어
난 vector 아니지 scalar
어제의 나와는 오늘 많이 달라
새로운 영감을 찾아서 탐험
하늘 위로 날아가는 새
처럼 구름 사이를 가를래
남의 시선들은 i don't care
쌓인 걱정들은 모두 비울래
i'm the only one
아무것도 나를 못 가둬
i'm the only one
아무것도 나를 못 가둬
날개를 달아 right away
난 계속 날아가려 해
바람을 타고 fly away
바람을 타고 fly away
날개를 달아 right away
난 계속 날아가려 해
바람을 타고 fly away
바람을 타고 fly away
바람을 타고 fly away
내 삶을 살래
아무도 관여 않게
앞으로 달려갈래
내가 살아갈래
계속 돼 항해
왜 서로를 자꾸 평가하려 해
just be alive be alive
난 혼자서 shine my way
i do it my way
그래 나한테는 내가 제일 필요해
그래 내가 여태 해왔던 것처럼
하늘 위로 날아가는 새
처럼 구름 사이를 가를래
남의 시선들은 i don't care
쌓인 걱정들은 모두 비울래
i'm the only one
아무것도 나를 못 가둬
i'm the only one
아무것도 나를 못 가둬
날개를 달아 right away
난 계속 날아가려 해
바람을 타고 fly away
바람을 타고 fly away
날개를 달아 right away
난 계속 날아가려 해
바람을 타고 fly away
바람을 타고 fly away

Now I Know (ft. Pismo) by Kenichiro Nishihara Music


일본인이 만든 노래지만 가사는 영어. 꽤나 귀가 즐거워지는 노래이다. 
꽤나 완성도가 좋은 신나는 멜로디에 가수의 목소리가 조금 아쉽지만 그래도 잘 녹아드는 편이다.

추천감사합니다. 행복하세요.

가사: 

Now l know Some may go
Show me the things I seen in you before I hope you will
Tell me all the dreams we tranced some time before you knew a real
Yeah
Something change for good along the way yeah we were
Young and nothing could go wrong
First you loved today from all away
I was caught up in games till I found you
Now I know (I know)
Why my love is
Oh oh so strong (so strong)
Some may go life unnoticed what do you want
Kiss me the way the way it did when we were kids behind the stage yeah yeah
Fly with me with flowing eyes while passing by like it's just a phase
But I couldn't take my eyes off you
Something change for good along the way
We were young and nothing could go wrong
First you loved today from all away my heart away
I was caught up in games till I found you
Now I know
Why my love is so strong (so strong)
Some may go (may go)
Life unnoticed what do you want
What's the chances of us ever meeting again
Faith, bends the rules
Your looking real good
Haven't seen you since high school
Got rythme, my cool, but ain't a damn thing change
Cause you, I got some time, if you got your last name
I still know you got that?, used to kiss
It's my graduation overdose tips,
Yo it's fun to reminicse about the good times
Now I completely know why you still be on my mind
Now I know
Why my love for you has been so strong
Some may go your life unknown this one but you are
Now I know
Why my love for you has been so strong
Some may go your life unknow this one but you are




DIZZY by LIVVIA Music


멜로디가 좋은 노래이다. 가사는 조금 웃긴편

약간 감성+팝의 느낌이 있고 목소리도 음악자체에 잘 어울리는 편이다. 

가사:

Coffee or tea
It's her or it's me
It's up then it's down with you
You're here then you leave
We're good then we're bad
We fight, you get mad
Make up then it starts all over again
Spinning around like a roundabout, uh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uh
Spinning around,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Spinning around like a roundabout, uh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uh
Spinning around,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The birds and the bees
It's her or it's me
It's right then it's wrong with you
Why love gotta hurt?
You're here then you leave
And I never learn
I fuss and you scream
You storm out then you return, oh
Spinning around like a roundabout, uh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uh
Spinning around,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Wee)
Spinning around like a roundabout, uh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uh
Spinning around,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I'm not a fool
You pick and choose
When you gon' love me, babe
I'm not a fool
I paid my dues
I want a real man
I'm not a fool
You pick and choose
When you gon' love me, babe
Spinning around like a roundabout, uh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uh
Spinning around,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Wee)
Spinning around like a roundabout, uh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uh
Spinning around,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Spinning around like a roundabout, uh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uh
Spinning around,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Wee)
Spinning around like a roundabout, uh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uh
Spinning around,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Spinning around like a roundabout, uh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uh
Spinning around,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Wee)
Spinning around like a roundabout, uh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uh
Spinning around, getting dizzy on a roundabout

가사를 대략적으로 해석하자면 가수의 남자친구가 선택 장애가 있어보인다.
그리고 후렴구가 웃긴데 A roundabout은 한국말로 회전형 교차로(로터리) 인데 거기서 돌아서 어지럽다 한다.



Paris in the rain by Lauv Music





Lauv의 Paris in the rain 이라는 곡을 누군가를 통해 처음 들은게 작년 이맘때거나 약간 이전 일것 같다. 한국에는 이제서야 정발됐다고 하는데 뭐 아마 순위권에 자연스레 오르리 믿는다. 워낙 한국인이 좋아할 스타일이니까.

감정을 어루만지는 음악을 듣던 선구이(耳)를 가진 그 누군가는 지금도 어디에선가 찬란한 음악을 듣고 있으리라 생각 한다.

처음 이 노래를 들었을때 그 감정은 나를 진동 시켰고 아직도 여진이 존재한다. 


가사:

All I know is (ooh ooh ooh)
We could go anywhere, we could do
Anything, girl, whatever the mood we're in
Yeah all I know is (ooh ooh ooh)
Getting lost late at night, under stars
Finding love standing right where we are, your lips
They pull me in the moment
You and I alone and
People may be watching, I don't mind
'Cause anywhere with you feels right
Anywhere with you feels like
Paris in the rain
Paris in the rain
We don't need a fancy town
Or bottles that we can't pronounce
'Cause anywhere, babe
Is like Paris in the rain
When I'm with you ooh ooh ooh
When I'm with you ooh ooh ooh
Paris in the rain
Paris in the rain
I look at you now and I want this forever
I might not deserve it but there's nothing better
Don't know how I ever did it all without you
My heart is about to, about to jump out of my chest
Feelings they come and they go, that they do
Feelings they come and they go, not with you
The late nights
And the street lights
And the people
Look at me girl
And the whole world could stop
Anywhere with you feels right
Anywhere with you feels like
Paris in the rain
Paris in the rain
We don't need a fancy town
Or bottles that we can't pronounce
'Cause anywhere, babe
Is like Paris in the rain
When I'm with you ooh ooh
When I'm with you ooh ooh
Paris in the rain
Paris in the rain
Oh
Girl, when I'm not with you
All I do is miss you
So come and set the mood right
Underneath the moonlight
(Days in Paris
Nights in Paris)
Paint you with my eyes closed
Wonder where the time goes
(Yeah, isn't it obvious?
Isn't it obvious?)
So come and set the mood right
Underneath the moonlight
'Cause anywhere with you feels right
Anywhere with you feels like
Paris in the rain
Paris in the rain
Walking down an empty street
Puddles underneath our feet


사진 몇장 Photos

 사진은 iPhone으로 촬영 되었으며 불펌 금지합니다. 

PC로 보니 폰 카메라의 한계가 보이네요.


Brisbane - Brisbane



Meriton Suites - Brisbane



Mt. Tamborine 01 - Gold coast



Mt. Tamborine 02 - Gold coast



The gap bluff - Sydney



Bondi beach - Sydney



Somewhere - Sydney.



Central St. - Sydney




1 2